회사소개

뉴스

  • Print
  • SNS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제목 [당사기사] 현대엘리베이터, 중국 상하이에 스마트 신공장 착공
작성일 2018-03-29

 

 

현대엘리베이터, 중국 상하이에 스마트 신공장 착공

 

-  상하이 금산공업구에 연 생산 2만5000대 규모 공장, 175m 테스트타워 조성


-  머신 러닝, 사물인터넷(IoT)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로 첨단 서비스 제공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장병우)가 중국 상하이 금산공업구에 연간 생산량 2만5000대 규모의 신공장을 착공한다고 28일 밝혔다. 

 

12만3564㎡ 부지에 조성될 신공장에는 머신 러닝,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와 초고속 및 중∙저속 기종 등 총 14대의 엘리베이터를 테스트할 수 있는 테스트 타워(지상 175m, 지하 10m), R&D 센터, 실시간으로 승강기 운행을 모니터링하고 유지관리하는 고객케어센터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이날 열린 착공식에는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금산구 위원회 서기 赵卫星 조위성, 상해시 경제정보화위원회 부주임 戎之勤 융즈친, 금산구 위원회 부서기 구장 胡卫国 호위국 등 주요 인사가 참석했다. 장병우 대표이사는 축사에서 “중국은 세계 최대의 승강기 시장으로 중국에서의 성공은 곧 세계 시장에서의 성공을 의미한다”며 “현대엘리베이터는 신공장을 중심으로 글로벌 현대의 역사를 새롭게 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 말 신공장이 완성되면 현대엘리베이터의 생산능력은 기존 공장(약 7000대)의 3.5배로 증가한다. 또한, 빅 데이터 분석을 통한 효율적인 품질관리는 물론 수주부터 생산, 납기까지의 과정이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가능해 고객의 요구사항을 신속하게 반영할 수 있게 된다. 신공장 건설 예상사업비는 총 1200억원이며, 시공은 현대건설이 수행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