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뉴스

  • Print
  • SNS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제목 [보도자료] 현대엘리베이터, 유럽 간다
작성일 2016-08-03

 

 

현대엘리베이터 유럽간다

 

터키에 현지법인 설립, 2의 홈 마켓으로 육성

터키 건설∙에너지 대표 기업 STFA와 조인트 벤처 계약 체결

 

 

현대엘리베이터(대표이사 장병우)가 유럽시장에 진출한다. 지난 4월 세계화 전략 선포 후, 유럽 시장의 교두보인 터키에 현지법인을 설립하는 등 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20일 터키 이스탄불에 위치한 STFA 그룹 본사에서 열린 양사간 조인트 벤처 계약 체결식에서 법인 설립에 조인했다고 밝혔다. 현대엘리베이터는 STFA 그룹 산하 HMF Asansor의 지분 51%를 인수, 경영권을 확보하고  ‘Hyundai  Elevator Turkey’로 출범한다. 

 

터키를 대표하는 건설∙에너지 기업인 STFA 그룹은 2010년부터 현대엘리베이터의 터키 대리점을 맡아, 이스탄불 지하철 위스퀴다르-체르메쿄이 노선, 메트로폴 이스탄불, 국제금융지구 최대 쇼핑몰 ‘워터가든’ 등 주요 랜드마크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왔다. 특히, 고속제품 중심의 성과를 거둬 터키 내 현대엘리베이터의 브랜드 입지를 높였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터키는 연간 3만대(약 1조원) 규모의 시장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지리적 특성으로 유럽시장 공략의 전초기지 역할도 수행할 전망이다. 장병우 대표이사는 “글로벌 선도기업 진입을 추진하는 현대엘리베이터의 유럽 공략을 위한 교두보 확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2020년 매출 1,000억원, 터키 수입엘리베이터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해 제2의 홈 마켓으로 육성하고 이를 발판으로 유럽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TFA그룹 예틱 카드리 메르트 CEO는 “당사는 지난 2010년부터 현대엘리베이터와 함께 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세계인에게 터키를 매력적인 투자 지역으로 알리는 경험을 했다”며 “미래의 현지생산 기회 모색을 포함하는 이번 협력으로 더 큰 성과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터키법인 설립으로 현대엘리베이터의 현지법인은 중국(상해/연태), 브라질, 미국, 인도, 말레이시아,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9곳으로 확대됐으며, 아시아, 중동, 미주, 유럽 & CIS, 아프리카에서 총 59개 해외 네트워크를 운영한다. 
/<끝>

목록